logo

신앙칼럼

'받으라'는 말은 여러 가지 뜻이 있습니다. 로마서 15장:1-2절에서 서로 '받으라'는 말은 서로 용납하라는 말입니다. 바울 사도는 강한 사람이 약한 사람의 약점을 잘 돌보아 주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여기서 강한 사람은 힘이 세다거나, 돈이 많다거나, 사회적 지위가 높다는 말이 아니라, 확고한 믿음의 바탕 위에서 살아가는 사람을 일컫는 말입니다. 믿음이 좋다, 혹은 강하다 누가 떠오르는지요? 흐르는 물처럼 막힘없이 기도하는 분도, 쇳소리를 강하게 넣어가면서 기도하는 분도 아입니다. 모든 일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마냥 이야기하는 분일지요? 아닙니다. 믿음이 강한 사람은 하루하루가 소중한 날임을 알고 공경하는 마음으로 살아갑니다. 그는 항상 자기의 삶이 누군가를 위한 선물이 되기를 소망하며 살아갑니다. 세상을 하나님의 뜻에 맞게 변화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하지만 그는 그 결과에 지나치게 집착하지 않습니다. 궁극적으로 그 일을 이루실 분은 하나님이심을 알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그는 어떤 일이 자기 뜻대로 성취되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자랑거리로 삼지 않습니다. 오히려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믿음이 약한 사람들은 누구입니까? 하나님을 믿기는 하지만 아직 추상적이고 관념적인 차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들입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 위해 자기의 욕망을 포기하기에는 아직 이르지 못한 사람입니다. 아직 믿고 의지할 구석이 많아서 전폭적으로 하나님께 자신을 맡기지 못하는 사람입니다. 어느 시골 할머니 이야기 아시지요? 무거운 짐을 머리에 이고 뜨거운 신작로를 걸어가시는 데, 마음 착한 택시 기사가 차를 세우고 가시는 데까지 모셔다 드릴 테니까 타시라고 했대요. 할머니는 참 고맙다며 차를 타셨는데, 기사가 백 미러를 통해 보니, 할머니가 짐을 그저 이고 계시더래요. 의아하게 여긴 기사가 물었겠지요. "아니, 할머니 왜 짐을 머리에 이고 계세요?" "이 늙은이를 태워주는 것만도 고마운 데 어떻게 짐까지 맡겨?" 마음 착한 할머니의 대답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것을 다 받아주시겠다고 하시는 데, 우리는 여전히 우리 짐을 짊어지고 힘겨워합니다. 마치 '근심·걱정이 없는 삶은 상상하기조차 싫다'는 식으로 우리는 그 속에 한사코 머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미 하나님을 믿어 자유를 맛본 사람들이 볼 때, '염려하는 것'을 자기의 소명인양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면 답답합니다. 하지만 바울은 믿음이 강한 이들에게 믿음이 약한 사람들을 비웃거나, 외면하거나, 멸시하지 말고, 오히려 그들의 약한 부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라고 말합니다. 믿음이 약한 사람은 정죄 받아야 할 사람이 아니라, 성장해야 할 사람입니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이웃들의 따뜻한 배려와 인내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진정한 변화는 '내가 누군가에 의해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실히 경험할 때 가능한 것임을 압니다.

디이트리히 본회퍼 목사님은 기독교인을 가리켜 '타자를 위한 존재'(Being for Others)라고 못 박듯 말했습니다. 조금씩이나마 우리 마음을 남을 기쁘게 하는 방향으로 조율하며 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다른 이들을 기쁘게 하기 위해 마음을 쓸 때마다 우리 속에 있는 천사가 힘을 얻고, 또 사랑과 보살핌을 받는 그들 속에 있는 천사도 힘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를 본받아 살아가기로 작정한 사람들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서로를 받으라'는 말은 무엇일까요? 우리는 살면서 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만납니다. 맘에 드는 사람도 있고, 맘에 들지 않는 사람도 있습니다. 우리는 好·不好에 따라 사람들을 대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타인의 존재에 대해 부정하는 태도입니다. 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우리가 다른 이의 존재를 문제 삼을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주변에서 이런 말을 자주 듣습니다. '그 사람, 어쩐지 재수 없어', '주는 것 없이 미워', '생각만 해도 짜증나'…… 이런 말을 들을 때마다 소름이 돋습니다. 사실 그런 말들은 우리 속에 있는 폭력성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말이기 때문입니다. 요즘 미국의 대선을 보면 그런 인종을 차별하고 성을 차별하는 말을 듣습니다. "위대한 미국"이란 슬로건을 내 걸 지만 그것은 오히려 성장의 기회를 스스로 박탈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어린 아이들을 돌보고, 개나 고양이·토끼 등 애완동물을 보살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힘들지만 누군가를 보살피려는 의지적인 노력에서 빛을 발합니다. 시니어 사역도 마찬 가지입니다. 노인이나 장애인들을 돌보는 사람들도 대개 처음에는 그들을 회피하고 싶은 자기의 감정과 싸웁니다. 하지만 자기감정을 달래면서 그들을 위해 마음을 쓰기 시작하면서 자기 속에 고여 오는 사랑을 경험하게 됩니다.


우리가 내 감정의 좋고 싫음을 떠나서 서로를 받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것이 하나님께 영광이 되기 때문입니다. 또 그리스도께서도 그렇게 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투박하기 이를 데 없는 베드로를 끝없는 용서와 사랑과 인내로 갈고 다듬으셔서 교회의 반석이 되게 하셨습니다. 지나친 열심 때문에 자기와 다른 신앙을 고백하는 이들을 받아들일 수 없어 박해자가 되었던 바울을 변화시켜 사랑의 사도가 되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이기적이고 정욕적이고 마귀적인 우리들을 변화시켜 성도가 되게 하셨습니다. 이 모든 것의 바탕에는 한 생명 한 생명에 대한 깊디깊은 사랑이 있습니다.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을 사랑하려고 할 때 우리는 고통을 느낍니다. 하지만 그 고통은 우리 속에 진리를 낳아줍니다. 그 진리는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가져다줍니다. 그 진리는 곧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축복합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살아계신 하나님께 드려지는 합당한 예배_2016년 8월 21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8-20 5436
74 본 마음을 찾으라_2016년 8월 14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8-13 4668
73 새 술에 취한 사람들_2016년 8월 7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8-06 4726
72 넘어진 자에게 부어주시는 은총의 불_2016년 7월 31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8-06 4742
71 신령과 진정으로_2016년 7월 24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7-23 4803
70 공중의 나는 새를 보아라_2016년 7월17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7-16 4768
69 얼싸 안아 주어야 함께 살 수 있는 세상_2016년 7월 10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7-09 4966
68 헌신이 있는 곳, 그곳에..._2016년 6월 26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6-25 5025
67 관용_2016년 6월 19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6-18 5153
66 무너진 기초를 다시 쌓을 때_2016년 6월 12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6-11 5262
65 그리스도를 본받아_2016년 5월 29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5-28 5290
64 작은 변화가 희망이다_2016년 5월 22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5-21 5332
» 서로 받으라_2016년 5월 15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5-21 5340
62 하루를 영원처럼_2016년 5월 8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5-21 5248
61 사랑과 기쁨으로의 초대_2016년 5월 1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4-30 5518
60 상대방을 알기 위해서는 그 자리에 서 보아야 합니다_2016년 4월 24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4-23 6317
59 주 예수로 옷 입으라_2016년 4월 17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4-16 6512
58 하늘 시민권_2016년 4월 10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4-09 6538
57 거짓 없는 사랑_2016년 4월 3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4-02 6485
56 그는 여기 계시지 않습니다_2016년 3월 27일 오클랜드한인교회 2016-03-26 6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