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클랜드한인연합감리교회

신앙칼럼

한가위에 드리는 기도

 

잠시 오해했다면 고백하고

한동안 미워했다면 뉘우치고

황금빛 들녘의 넉넉한 마음으로

먼저 다가가는 화해의 걸음이게 하소서

아버지처럼 인자하고

어머니처럼 포근한 보름달, 그 넓음으로

 

작은 것의 소중함의 알게 하시고

큰 것일수록 의연할 수 있게 하소서

잘 익은 한가위처럼

잘 다려진 숙성된 빛으로

나를 발효시키는 성숙함이게 하소서

대낮같이 비추는 천지의 보름달, 그 깊음으로

 

화안의 친절한 미소로

일상의 기쁨을 이웃과 나눌 수 있게 하시고

춥고 낮은 곳일수록

베풀 수 있는 따뜻한 관심의 시간을 갖게 하소서

포용의 그릇이 클수록

많은 것을 담을 수 있음을 깨닫게 하소서

 

어제를 돌아보고

오늘을 가다듬는 기도

소박한 꿈을 꾸는 내일의 희망이게 하소서

고운 인연들에 감사하며

함께 기대며 살아가는 둥근 세상이게 하소서

언제나 웃기만 하는 보름달, 그 아름다운 모습으로

 

이 채 (시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