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자유게시판

따뜻한 하루-퍼온글

조회 수 64916 추천 수 0 2014.12.03 22:21:19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1129_3.jpg

오래 전 시외버스 안에서 있었던일입니다.
버스 기사가 시동을 걸고 막 출발하려던 순간,
승객 한 사람이 버스를 향해 걸어오는 할머니를 발견하고
기사님을 향해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저기 할머니 한 분이 못 타셨는데요?"

버스 기사가 보니 
제법 떨어진 거리에서 머리에 짐을 한 가득 인 채
걸어 오시는 할머니 한 분이 계셨습니다. 
할머니는 버스를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셨지만, 
연세와 큰 짐 탓인지 속도가 나지 않는 듯 보였습니다.

"어서 출발합시다."
"언제까지 기다릴 겁니까?"

승객은 바쁘다며 버스가 출발하길 재촉했습니다.
그때 버스 기사님의 차분한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잠시 기다렸다가 같이 가시지요 죄송합니다!"


기사님의 어머님이시라 하니 
승객도 더 이상 그냥 가자는 
재촉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창가에 앉았던 한 청년이 벌떡 일어나
버스에서 내려 할머니를 향해 달려갔습니다. 
승객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버스 밖으로 모아졌습니다. 

할머니가 이고 있던 짐을 받아 드는 청년.
할머니의 손을 부축하여 
잰 걸음으로 버스로 돌아왔습니다.

할머니와 청년이 버스에 오르는 순간, 
승객 중 누군가가 박수를 쳤습니다.
그러자 마치 전염된 듯 너나 없는 박수가 이어졌습니다.

물론! 그 할머니는 버스 기사의 어머니도... 
청년의 어머니도... 아니었습니다! 

==========================================

환갑이라고 자식이 모처럼 보낸 용돈을
보약을 지어 다시 자식에게 보냈던 당신 
어머니에게도 곱던 시절이 있었고, 꿈이 있었을 텐데..
자식들은 날 때부터 어머니 나이였던 줄 착각하며 삽니다.

오늘도 어머니 얼굴에 주름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더 늦기 전에, 후회만 남기전에 
어머니께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라고
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입니다. 오클랜드한인교회 2013-06-06 70912
13 오클랜드 오클랜드한인교회 2015-01-25 63460
» 따뜻한 하루-퍼온글 천사 2014-12-03 64916
11 <창조과학 세미나 1 - 김명현교수: 노아홍수> onlyJesus 2014-10-16 63989
10 할렐루야! 천사 2014-08-09 65903
9 <창조과학 세미나 1 - 김명현교수: 왜 창조인가?> onlyJesus 2014-05-05 66495
8 100주년에 함께 찬양하기를 원하시는 분들께... 천사 2014-03-27 66301
7 첫글을 올려 보아요 file [1] 전승일 2014-03-23 65978
6 크리스마스 행사안내 file 오클랜드한인교회 2013-12-05 67110
5 문준경전도사님 삶에 대한 다규멘타리 onlyJesus 2013-12-02 65994
4 주님 안에 모두 평안하시지요? [2] 천사 2013-08-24 70187
3 100주년을 준비하는 찬양대원들과 성도님께... 천사 2013-07-05 70982
2 하나님께 감사! [1] 으뜸별 2013-06-27 71750
1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3] 관리자 2013-06-15 72262